navertv audioclip facebook naverblog youtube
  • 공지사항 회원리뷰 동영상Tip 원격제어 기업교육
문학과 예술의 존재론
문학은 세상의 밝은 빛 속에서 존재의 어두운 단면을 보고자 하고, 예술은 어두운 심연 속에 갇힌 부재하는 것들을 불러내고자 한다. 존재론은 문학과 예술 속에서, 조화롭고 합치된 세계를 뛰어넘어 새롭게 태어난다. 암흑과 심연의 안내자, 이진경과 함께 지금껏 시도되지 않았던 새로운 존재론을 만나보자.
수강료 : 39,000원 (적립5% : 최대1,950 원)
강사 : 이진경
구성 : 총 5강
교재 : 강의록 제공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제작년도 : 2018년 ( 고화질 )
총 1명 참여
 
첫 강좌평을 작성하시면 적립금 5,000원을 드립니다.

본 강좌는 문학과 예술을 통해 존재와 존재자, 그리고 존재와 세계와의 관계를 탐구한다. 러시아의 구축주의, 문학 사조로서 리얼리즘, 하이데거의 존재 철학을 살피는 데서 시작해 프랑스의 시, 영미 소설, 한국의 현대 시와 소설들을 함께 읽어가며 존재론적 사유들을 새롭게 그려나간다. 이 과정을 통해 뛰어난 예술 작품들이 존재에 대해 고민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그리고 각기 존재에 대해 던지는 질문들의 방식도 아울러 공부할 수 있다.

 


존재와 존재자, 그리고 세계


우린 모두 세계 속에서 다른 존재자들과 관계 맺으며 살아가는 존재자로 존재하고 있다. 가정, 학교, 사회집단, 국가 등 다양한 각각의 세계들은 일정하게 질서 지워지고 관계 지워진 존재자들의 집합체다. 우린 각자 세계가 부여한 규정성을 가진 채 살아간다, 그것이 내가 마땅히 해내야 할 역할이든, 타인들이 바라보는 나의 성격에 대한 어떤 특질이든. 여기서 존재론적 사유는 조금은 다른 질문을 던지려 시도한다. 우리를 규정하는 세계의 바깥에 대해서, 혹은 기존의 세계와는 부딪히는 그 간극이나 틈새에 대해서. 즉, ‘알려지지 않은 자로서의 나’에 대해서. 이 질문의 대상은 굳이 ‘나’가 아니어도 좋다. 나는 동물로도, 사물로도, 공간으로도 치환될 수 있다. 그러니까 존재론적 질문은 미규정적이고 무규정적인 ‘존재 그 자체’에 대해서 궁금해 하는 것이다. 


어둠의 존재


어둠은 단순히 빛이나 낮의 짝패도, 그것들에 대한 부정성도 아니다. 빛이 규정성이라면 어둠은 미규정성이나 무규정성이다. 문학과 예술 작품들은 바로 이 어둠과 그늘에 주목한다. 보이는 것과 이해 가능한 것으로서의 빛의 세계를 넘어서 우리의 지평선 바깥에 있는 것들, 또는 틈새들, 기존의 세계와 벌어진 간극들, 어둠들에 눈길을 주는 것이다. 즉, 이미 존재하는 세계 내의 규정성을 가진 존재자가 아니라, 존재 그 자체를 바라보는 것이며, 또 다른 규정성들로 채워질 수 있는 순수한 가능성들로 남아있는 미규정성의 존재를 바라보는 것이다. 그러므로 존재 그 자체를 사유한다는 것은 다른 삶의 가능성들에 대한 사유이기도 하다. 지금 내가 보는 것과는 다른 세계를 향한 출구를 바라보는 시도이면서 동시에 다른 세계를 불러들이려는 시도다. 때문에, 존재론에서 말하는 ‘여기에 있음을 사유하는 것’은 그저 지금의 물리적 상태에 관한 그저 있음이 아니라, 수많은 규정가능성들과 잠재적인 사건들을 내포한 정치적인 행위다.


예술적 감각의 지평을 넓히기


무엇보다 이 강좌는 존재의 존재를 탐구하기 위해 서양의 예술 작품들과 국내 문학 작품들을 이리저리 가로지른다. 다빈치와 미켈란젤로에서부터 러시아의 구축주의까지, 말라르메와 랭보의 시는 물론 한강의 ​채식주의자​까지. 조금 낯설게 느껴질 수도 있는 예술 작품들을 감상하고 따라 읽어감으로써, 우리는 시야의 확장뿐 아니라 새로운 감수성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이 강좌를 통해 우리의 삶 속으로, 우리의 시간 속으로 낮선 존재를 ‘불러들인’ 문학 작품과 예술 작품들이 각자의 세계 속에서 삶을 휘감을 수 있는 강력한 강도와 깊이가 되길 기대해본다. 



<상단 왼쪽부터 차례로 아르튀르 랭보, 조셉 콘래드, 에밀리 브론테 

이어서 하단 왼쪽부터 차례로, 스테판 말라르메, 랠프 엘리슨, 이탈로 칼비노>


제1강 초월적 경험과 대기의 예술 중에서
-말라르메, 『시집』(숭실대학교출판부, 1999)
-랭보, 『지옥에서 보낸 한 철』(민음사, 2016)
-에밀리 브론테, 『폭풍의 언덕』(문예출판사, 2012)
-하이데거, 『숲길』(나남, 2008)
-진은영, 『일곱 개의 단어로 된 사전』(문학과 지성사, 2003)
-진은영, 『훔쳐가는 노래』(창비, 2012)
-토니 모리슨, 『빌러비드』(들녘, 2003)
-조셉 콘래드, 『암흑의 핵심』(민음사, 2000)
-랠프 엘리슨, 『보이지 않는 인간1』(민음사, 2008)
-랠프 엘리슨, 『보이지 않는 인간2』(민음사, 2008)
-마세도니오 페르난데스, 『계속되는 무』(workroom(워크룸프레스), 2014)
-이탈로 칼비노, 『존재하지 않는 기사』(민음사, 2014)
-송승환, 『클로르포름』(문학과 지성사, 2011)
-송승환, 『드라이아이스』(문학동네, 2007)
-안희연, 『너의 슬픔이 끼어들 때』(창비, 2015)
-안태운, 『감은 눈이 내 얼굴을』(민음사, 2016)
-김시종, 『광주시편』(푸른역사, 2014)
-송승언, 『철과 오크』(문학과 지성사, 2015)
-후안 룰포, 『뻬드로 빠라모』(민음사, 2003)
-한강, 『채식주의자』(창비, 20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