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코의『말과 사물』읽기
인간의 소멸을 선언한 책 『말과 사물』을 통해 푸코는 철학의 거장으로 화려한 데뷔를 한다. 이 책은 한 마디로 요약하기 힘든, 너무나 야심찬 기획이었다. 에피스테메의 고고학으로부터 근대 인간 주체에 대한 철학적 비판을 거쳐, 인간 이후의 삶의 가능성까지 푸코 초기 사유의 넓은 세계를 만나는 시간.
『말과 사물』은 거대하고 야심찬 기획이다. 푸코는 서구 지식 공간의 역사를 에피스테메의 고고학을 통해 탐구함으로서, 근대의 인간학과 인간 주체가 탄생하고 사라져 갈 역사적 산물임을 밝혔다. 그러나 그것은 단순히 역사적 탐구에 그치지 않고 인간 이후의 삶이 가지는 새로운 가능성을 생각하기 위한 비판적 기획이기도 했다. 박학의 넓이만큼이나 두꺼운 철학적 사유를 담고 있는 이 책은 이젠 언젠가 꼭 한 번은 읽어야 할 현대의 고전이 되었다. 푸코 전문가 심세광 박사와 함께 여전히 새로운 푸코를 만나 보자.  ​


현대의 고전이 된 『말과 사물』

마치 ‘바게트 빵처럼 팔려나갔다’는 전설을 남긴 『말과 사물』은 푸코를 철학계의 스타로 만들어준 책이기도 하다. 그러나 그 전설은 한때의 열광으로 그치지 않았다. 『말과 사물』은 푸코라는 철학적 거장이 초기 사유를 집약한 야심차고 거대한 기획이었고, 반세기가 지난 지금 철학뿐만 아니라 인문사회과학의 많은 분야에서 필독서로 꼽히는 현대의 고전이 되었다. 고전을 읽는다는 것은 방대하고 경이로운 사유의 풍경으로 여행을 떠나는 것과 같다. 우리는 매번 방문할 때마다 새로운 것을 발견하게 되기 때문이다. 

에피스테메의 고고학으로부터 니체적인 비판의 힘까지 

『말과 사물』은 ‘인간과학의 고고학’이라는 부제를 갖고 있다. 그리고 그 부제에 걸맞게 이 책은 노동, 생명, 언어의 세 주제를 통해 근대 인간과학이 어떻게 탄생했는지 밝히고 있다. 그러나 그것이 전부가 아니다. 그를 위해 푸코는 지식(담론)의 공간 자체를 역사적으로 분석하며 에피스테메의 이론을 제안하며, 『광기의 역사』를 뒤이어 새로운 역사 구분을 제시한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근대 인간 주체의 탄생과 그 역사적 조건을 탐구한다. 이것은 사유의 역사적 선험성에 대한 대담한 이론인 동시에, 근대적 인간 주체의 소멸을 예언함으로써 그 이후의 삶을 예견하는 니체적 비판의 기획이기도 하다. 또한 푸코의 초기 대표작으로서 후기 사유로 이어지는 많은 주제들이 담겨 있기에, 이 책은 오늘도 푸코 철학 전반을 관통하기 위한 필수 관문으로 독자의 도전을 기다리고 있다.  

『말과 사물』 읽기 

푸코 전문가 심세광 선생은 푸코의 저작을 하나씩 읽어나가는 연속 강독 강좌를 진행하고 있다. 이 강좌는 푸코가 이 저술을 쓰던 시기의 지성사적 배경과 목표에 대한 개관으로 시작하며, 푸코의 철학적 여정 전체에서 이 책이 차지하는 위치와 다른 저술과의 관계를 정확하게 지적해 줌으로써 방향감각을 잃지 않게 해준다. 방대한 분량의 책을 강독한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지만, 심세광 선생이 준비한 친절한 설명과 적절한 발췌를 통해 혼자서 읽을 때는 간과하기 쉬운 무수한 지점들을 놓치지 않을 것이다. ​


제1강 『말과 사물』 읽기 1 : 배경과 서문중에서
-미셸 푸코, 『말과 사물』(이규현 옮김, 민음사, 2012)
구플레이어 고화질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 1교시 - 『말과 사물』의 배경 – 전후 구조주의의 시대
  • 37분
  • 교안다운
  • 2교시 - 역사와 주체에 맞서 – 구조와 에피스테메
  • 31분
  • 3교시 - 서문 읽기 1 – 보르헤스의 ‘백과사전’
  • 41분
  • 4교시 - 서문 읽기 2 – 에피스테메와 고고학
  • 25분
  • 주요내용
  • - 역사주의
    - 구조주의
    - 가능성
    - 선험성
    - 에피스테메
심세광 (불문학자, 철학자)
성균관대학교에서 불어불문학을 전공한 뒤, 동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프랑스 파리 10대학에서 「Histoire, Discours, Litterature chez Michel Foucault(미셸 푸코에 있어서 역사•담론•문학)」이라는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성균관대학교, 건국대학교, 서울여자대학교 및 철학아카데미 등 다수의 교육기관에서 강의해 왔다. 푸코를 주제로 한 주요 논문과 다수의 역서가 있다.
- 저서
『어떻게 이런 식으로 통치당하지 않을 것인가?』(공저, 길밖의길, 2015)
『프랑스 철학과 문학비평』(공저, 문학과지성사, 2008)
『들뢰즈 사상의 분화』(공저, 그린비, 2007)
『성과 철학』(공저, 철학과현실사, 2003)
- 역서
『미셸 푸코, 철학의 자유』(존 라이크만, 그린비, 2020)
『비판이란 무엇인가? 자기수양』(미셸 푸코, 공역, 동녘, 2016)
『루이 알튀세르의 이데올로기』(루크 페레터, 앨피, 2014)
『정신의학의 권력』(미셸 푸코, 공역, 난장, 2014)
『생명관리정치의 탄생』(미셸푸코, 공역, 난장, 2012)
『안전, 영토, 인구』(미셸 푸코 지음, 난장, 2011)
『도래할 책』(모리스 블랑쇼 저, 심세광 역, 그린비, 2011)
『미셸 푸코의 휴머니즘』(디디에 오타비아니 저, 심세광 역, 열린책들, 2010)
『예술과 다중』(안토니오 네그리 저, 심세광 역, 갈무리, 2010)
『나 피에르 리비에르』(미셀 푸코, 앨피, 2008)
『주체의 해석학』(미셀 푸코 저, 심세광 역, 동문선, 2007)
『미셸 푸코 진실의 용기』(프레데리크 그로 저, 심세광 역, 길, 2006)
『이성의 역사』(프랑수아 샤틀레 저, 심세광 역, 동문선, 2004)
- 논문
「미셀 푸코에 있어서 에피스테메(Episteme)의 문제 : 『말과 사물(Les Mots et les Choses)』을 중심으로」(성균관대학교, 1990)
「푸코, 저항과 해방의 정치 전략: 「푸코의 맑스」서평」(문학과 지성사, 2005)
「미셸 푸코에 있어서 주체화와 실존의 미학」(프랑스학회, 2005)
「미셸 푸코에 있어서 역사, 진실, 픽션」(역사학연구소, 2003)
「푸코와 문학」
「미셸 푸코를 통해 본 성과 권력」
「디지털시대에서의 가상과 현실」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1 표상과 기호체계에 대한 질문 양*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