번역과 도래하는 글쓰기
번역가의 과제는 헤라클레스의 12과제처럼 지난한 임무다. 그렇지만 새로운 언어로 원문의 메아리를 불러오는 일은 나의 읽기와 쓰기를 변형시키는 강렬한 수행적 체험이 된다. 단어와 문법은 물론이고, 문형과 상징, 구조와 아우라에 이르기까지 구체적인 문제들과 풍부한 사례가 함께 하는 번역의 실제.
좋은 번역이란 무엇일까. 작가가 한 언어로 구현하려 한 세계를, 창조적인 파괴를 통해 다른 언어로 옮겨내는 작업은 헤라클레스의 난제처럼 불가능에 가깝게 보인다. 그렇지만 단어와 문법, 문형과 상징, 구조와 아우라를 모두 고려하며 그 불가능에 도전하는 일은 고통스러운 만큼 강렬한 번형과 법열의 체험이 된다. 그 과정에서 읽기 번역하기 쓰기는 수행적 동시성을 통해 앞으로 도래할 나의 글쓰기를 예견할 것이다. 이 강의는 구체적인 문제의 예시와 함께 풍부한 실제 번역 사례로 번역가의 과제로 초대한다.


좋은 번역이란 무엇인가

좋은 번역이란 무엇일까? 작가가 원문에서 구현하려 한 어떤 세계 전체를 충실히 그러나 때로는 ‘전혀 다른’ 차원으로, ‘창조적으로 파괴하듯’ 옮기는 일일 수 있다. 좋은 번역을 위한 수많은 이론과 담론이 넘쳐나지만, 결국 번역은 번역가가 해낸 실질적 수행물로 평가될 뿐이다.


번역의 어려움과 희열

번역에는 많은 어려움이 있다. 우선 단어와 문법부터 문제가 된다. 문형의 문제 또한 중차대하다. 외국어 문장의 형태를 해체하여 우리말로 재조합하는 실력이 단어와 문법에 대한 지식 못지 않게 요구된다. 낱말 뒤에 숨어 있는 상징적 의미도 읽을 수 있어야 한다. 이러한 바탕 위에서 원작가의 호흡법과 문체, 그 독특한 분위기를 어떻게 살려야 하는가의 문제를 고민해야 한다. 그 과정은 마치 언어라는 먹잇감과 대결하는 사냥꾼의 맹렬한 추격과도 같다. 언어와 언어의 대결은 고통과 희열을 동시에 제공한다.


읽기-번역하기-쓰기

이 강의는 번역자에게 주어지는 과제와 난제들을 예시하며 구체적인 번역의 실제 사례를 통해 번역을 이론이 아닌, 수행적 체험으로서 제공한다. 그 과정에서 우리는 수많은 메타모르포즈 현상을 경험해 보게 될 것이며, 읽기와 번역하기, 쓰기가 제각기 동떨어진 개별적 행위가 아니라 서로 긴밀히 연결되어 있으며 등위적이고 동시적인 일이기까지 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될 것이다. 번역이 나의 글쓰기를 도래하게 할 것이라는 믿음 속에서 헤라클레스적인 불가능의 과제에 도전해 보자.

※강의에서 사용된 자료는 메일(webmaster@artnstudy.com)로 요청 시 수강회원에 한해서 보내드립니다

-강사가 준비한 ppt와 예시문
(*강의 자료는 메일(webmaster@artnstudy.com)로 요청 시 수강회원에 한해서 보내드립니다)
구플레이어 고화질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 1교시 - 좋은 번역이란 무엇인가 – 읽기, 쓰기, 번역하기
  • 31분
  • 교안다운
  • 2교시 - 키냐르의 문장 – 헤라클레스의 역사와 기둥, 창조적 파괴
  • 19분
  • 3교시 - 생각해 볼 것들 1 – 열 가지 질문 1~6
  • 41분
  • 4교시 - 생각해 볼 것들 2 – 열 가지 질문 7~9
  • 26분
  • 주요내용
  • - 읽기, 번역하기, 쓰기
    - 전달할 수 없는 것
    - 번역의 (불)가능성
    - 상관성
    - 합목적성
    - 모방/친화/유사
    - 스투디움/풍크툼
    - 나쁜 번역
    - 주도권
    - 번역가의 과제 : 차이의 번역, 번역의 차이
류재화 (번역가, 고려대학교 불문학과 강사)
고려대학교 불어불문학과를 졸업하고 파리 소르본누벨대학에서 파스칼 키냐르 연구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고려대학교, 한국외국어대학교 통번역대학원, 철학아카데미 등에서 프랑스 문학 및 역사와 문화, 번역학 등을 강의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파스칼 키냐르의 『심연들』 『세상의 모든 아침』, 클로드 레비스트로스의 『달의 이면』 『오늘날의 토테미즘』 『레비스트로스의 인류학 강의』 『보다 듣다 읽다』, 발자크의 『공무원 생리학』 『기자 생리학』, 모리스 블랑쇼의  『우정』 등이 있다.
- 역서
『사이클을 탄 소크라테스』(기욤 마르탱 저, 나무옆의자, 2022)
『악마』(알릭스 파레 저, 미술문화, 2022)
『선사 예술 이야기』(장 클로트 저, 열화당, 2022)
『페르소나주』(실비 제르맹 저, 1984Books, 2022)
『산책자 생리학』(루이 후아르트 저, 페이퍼로드, 2022)
『우정』(모리스 블랑쇼 저, 그린비, 2022)
『무너지지 않기 위하여』(유제프 차프스키 저, 밤의책, 2021)
『공무원 생리학』(오노레 드 발자크, 페이퍼로드, 2020)
『괴로운 날엔 쇼펜하우어』(셀린 벨로크 저, 자음과 모음, 2018)
『파스칼 키냐르의 말』(파스칼 키냐르,샹탈 라페르데메종 저, 마음산책, 2018)
『레비-스트로스의 인류학 강의』(레비-스트로스 저, 문예출판사, 2018)
『고야 계몽주의의 그늘에서』(츠베탕 토도로프 저, 아모르문디, 2017)
『검은 기쁨』(에릭 엠마뉴엘 슈미트 저, 열림원, 2017)
『레비스트로스의 말』(레비_스트로스 저, 마음산책, 2016)
『그날들』(월리 로니스 저, 이봄, 2015)
『달의 이면』(레비-스트로스 저, 문학과 지성사, 2014)
『크리스마스 캐럴』(찰스 디킨스 저, 문학동네, 2013)
『세상의 모든 아침』(파스칼 키냐르 저, 문학과 지성사, 2013)
『오늘날의 토테미즘』(레비스트로스 저, 문학과 지성사, 2012)
『보다 듣다 읽다:클로드 레비-스트로스의 미학강의』(레비스트로스 저, 이매진, 2008)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수강평 작성시는 1,000원, 우수 리뷰로 선정되신 분께는 적립금 500원을 드립니다.(삭제시 차감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