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과 뇌, 인간 이해를 위한 두 가지 열쇠

: 마음과 뇌에 관한 현상학적 탐구
마음은 어디에 있는 걸까? 우리는 ‘생각하는 나’를 의식할 순 있지만, ‘생각하는 뇌’를 의식할 순 없다. 뇌는 뇌를 의식할 수 없기 때문이다. 뇌는 숨어 있다. 일상적인 삶에서도, 과학적인 연구에서도 저 스스로를 잘 드러내지 않는다. 이토록 익명적인 뇌에 대한 철학적 탐구는 어떻게 가능할 것인가? 알쏭달쏭한 뇌의 과학적이면서 철학적인 세계로 초대한다.
    • 수강료
    • 강좌구성
    • 적립금
    • 강좌교재
    • 수강기간
    • 49,000원
    • 총  5강  |  20교시  |   10시간 24분
    • 적립5% : 최대2,450 원   
    • 강의록 제공  
    • 6개월
  • 강사 : 조광제
본 강좌는 마음(의식)을 발동하고 작동하게 하는 뇌에 대해 현상적이면서도 과학적으로 접근한다. 마음과 뇌의 기능적인 관계를 살펴보는 데 목표를 둔 본 강좌는 정신에 관한 철학적 개념 설명과 분석(칸트, 헤겔)에서 출발해, 마음과 뇌에 관한 현상학(후설, 메를로-퐁티)을 거쳐, 오늘날의 인지과학과 뇌 과학에서의 뇌와 신경 연구에 이르는 과정을 소개함으로써, 뇌에 대한 과학적 연구와 철학적 사유를 함께 독려한다.



마음과 인지과학

최근 AI 기술에서의 인공 지능, 로봇 공학에서의 기계 뇌 개발과 아울러 철학, 심리학, 뇌신경학, 유전공학 등 학제 간 연구가 활발한 인지과학의 발달이 적극 이뤄지고 있다. 인지과학은 마음이 발동되면서 나타나는 현상들과 뇌가 작동하면서 나타나는 현상들을 함께 설명하고자 한다. 이는 단순히 학문적인 차원에서의 의제일 뿐 아니라 임박한 인간 존재의 미래와 연결된 문제다. 본 강좌는 마음의 기능과 구조에 대한 철학적 사유와 뇌의 기능과 구조에 관한 과학적 사유가 만나는 지점을 궁리해 봄으로써, 근현대 철학뿐 아니라 신경현상학이나 신경발생학과 같은 최신 연구들에 대한 개괄적 얼개를 그려보는 것을 돕는다.

세계를 구성하는 뇌
뇌가 달라지면 세계가 달라진다. 지렁이의 세계, 박쥐의 세계, 인간의 세계는 다 다르다. 인간을 포함한 동물들은 뇌의 구조-체계의 수준에 따라 각자 세계를 다르게 구성해서 보고 그 세계를 환경으로 삼아 사는 셈이다. 하지만 어떻게 ‘뇌’라는 물질적인 것에서 ‘의식’이라는 비물질적·비가시적·비촉각적인 것이 나올 수 있냐는 문제는 여전히 설명되지 않는다. 주관적인 의식의 1인칭적 세계를 객관적인 과학의 3인칭적 세계로 번역하기란 쉽지 않다. 본 강좌는 의식과 뇌, 뇌와 의식에 관한 신묘함의 사이에 현상학이라는 실마리를 가능성으로 선보인다.  

마음에서 몸, 몸에서 뇌로
본 강좌는 마음에서 몸, 몸에서 뇌라는 궤도로 진행된다. 개념, 사물, 사유, 기억 등의 철학적 개념을 살피는 데서 시작해(1강) 마음의 철학에 관한 역사를 거쳐(2강) 몸의 철학을 살핀 후(3강) 뇌의 기능과 구조를 과학적으로 살피고 철학적으로 탐구해 본다(4, 5장). 우리가 뇌를 알고자 하는 이유는 뇌가 인간의 복잡 미묘한 마음의 발동과 수행에 대한 어떤 역할을 하는지 궁금해하기 때문이다. 따라서 뇌 공부는 뇌의 작동과 결과가 나의 존재를 결정한다는 전제되어 있고, 결국은 나 자신을 알고자 하는 것과 같다. 본 강좌는 나의 몸과 마음, 그리고 의식과 행동을 가능하게 하는 뇌, 뇌가 받아들이고 바라보는 세계까지의 연결 관계를 다시금 또는 새로이 생각할 기회를 제공한다.


제1강 인간과 AI 기계에 관한 모라벡의 역설중에서
- 참고문헌
­ 『몸의 인지과학』(프란시스코 바렐라 외, 석봉래 역, 김영사, 2013)
­ 『나는 뇌를 만들고 싶다』(선웅, 이음, 2021)
­ 『나는 뇌가 아니다』(마르쿠스 가브리엘, 전대호 역, 열린책들, 2018)
구플레이어 고화질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 2교시 - 사물, 이미지, 개념 그리고 낱말
  • 30분
  • 3교시 - 1인칭적 세계를 3인칭적 세계로
  • 37분
  • 4교시 - 뇌는 스스로를 자각하지 못한다
  • 36분
  • 주요내용
  • -후설의 현상학과 바렐라의 신경현상학
    ­-인지과학과 AI
    ­-마음과 현상
    ­-개념과 사물
    ­-개념(의 세계)와 사유(의 세계)
    ­-책상의 이데아에서 글을 쓸 수 있을까
    ­-지각, 상상, 사유, 언표
    ­-모라벡의 역설(Mpravec’s paradox)
    ­-추상적 사유와 상상력
    ­-기억과 데이터
    ­-통증의 정체와 장소
조광제 (철학아카데미 대표)
총신대에서 신학을 공부하고, 서울대 대학원 철학과에서 「E. 후설의 발생적 지각론에 관한 고찰」로 석사 학위를, 「현상학적 신체론: E. 후설에서 M. 메를로-퐁티에로의 길」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시민을 위한 대안철학학교 <철학아카데미>를 설립하여 상임이사로 재직 중이며, 한국프랑스철학회 회장, 한국현상학회 이사, 한국예술학회 이사를 맡고 있다. 주로 형상학적인 몸 현상학을 바탕으로 존재론, 예술철학, 매체철학, 고도기술철학, 사회 정치철학 등을 연구 중이다.
- 저서
『장소 철학 2』(공저, 서광사, 2021)
『장소 철학 1』(공저, 서광사, 2020)
『현대철학의 광장』(동녘, 2017)
『회화의 눈, 존재의 눈』(이학사, 2016)
『나는 어떤 삶을 살아야 할까?』(공저, 철수와영희, 2016)
『혼자 살 것인가, 함께 누릴 것인가?』(길밖의길, 2015)
『존재의 충만, 간극의 현존1,2』(그린비, 2013)
『철학라이더를 위한 개념어 사전』(생각정원, 2012)
『의식의 85가지 얼굴』(글항아리, 2008)
『예술, 인문학과 통하다』(웅진지식하우스, 2008)
『미술 속 발기하는 사물들』(안티쿠스, 2007)
『짧고 긴 서양미술 탐사』(삼성출판사, 2006)
『플라톤, 영화관에 가다』(디딤돌, 2005)
『몸의 세계, 세계의 몸』(이학사, 2004)
『주름진 작은 몸들로된 몸』(철학과 현실사, 2003)
『조광제의 철학유혹: 존재이야기』(미래M&B, 2001)
『쉬르필로소피아: 인간을 넘어선 영화예술』(동녘, 2000)
- 역서
『마음의 사회』(마빈 민스키 저, 새로운현재, 2019)
『철학자 클럽』(크리스토퍼 필립스 저, 미래아이, 2003)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수강평 작성시는 1,000원, 우수 리뷰로 선정되신 분께는 적립금 500원을 드립니다.(삭제시 차감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