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과 에로스의 욕망 읽기
마냥 터놓고 이야기하기에 자유롭진 않지만, 그렇다고 우리 삶과 절대 떼려야 뗄 수 없는 주제로서의 성. 억압과 금기 속에서도, 성은 초월을 열망하며 인류 역사와 함께 했다. 성 담론을 통해 관능과 희열이 넘실대는 에로티시즘의 세계로 들어가 보자.
    • 수강료
    • 강좌구성
    • 적립금
    • 강좌교재
    • 수강기간
    • 39,000원
    • 총  5강  |  20교시  |   10시간 24분
    • 적립5% : 최대1,950 원   
    • 강의록 제공  
    • 6개월
  • 강사 : 조광제
본 강좌는 오늘날의 성적 편견을 질문하는 데서 시작해, , 섹슈얼리티, 에로스의 개념적 차이를 살피고, 성을 주체의 문제와 관련지어 알아본다. 이를 위해 성에 관한 20세기의 주요 저작 네 권(『성의 계약』, 『현대 사회의 성, 사랑, 에로티시즘, 『카트린 M의 성생활』, 『오르가즘의 기능』)을 읽으며 성과 가족, 성과 사회, 성적 주체성, 성의 충동과 억압 그리고 오르가즘 등의 성 담론들에 대해 풍부하고 깊이 있게 접근할 수 있도록 돕는다.




축소된 성 관념을 넘어서

성을 둘러싼 담론에는 금기와 억압이 넘쳐난다. 성은 아름답다? 이 문구는 우리에게 왜인지 형용모순처럼 들린다. 오늘날 성은 아름답기보다 문제적인 것으로 여겨진다. 결혼이나 일부일처제와 같은 제도 속에서 성은 허용되고 추구할 만한 것이지만, 그 테두리를 벗어나면 도덕과 윤리에 대한 위반으로 간주한다. 본 강좌는 이렇듯 성기 중심으로 축소된 성에 대한 관념들로부터 인간 주체의 신비와 초월, 황홀과 희열로 나아가는 ‘에로스적 주체’에 대한 이해를 촉구한다. 이는 우리 존재의 가벼움을 치유하는 비결과 멀지 않다.


생명의 주체, 성적 주체, 그리고 에로스적 주체

성을 주체와 연관지어본다면, 생명의 주체와 성적 주체 그리고 에로스적 주체로 나뉜다. 생명의 주체가 사회 전체를 유지하는 데 필요한 노동과 생식의 주체라면, 성적 주체는 재생산을 넘어서 성을 향유하는 주체다. 성적 주체가 생명의 주체보다 성에 있어 해방적이긴 하지만, 에로스적 주체야말로 주체의 존재 자체를 통째로 바꿔버릴 그 무엇이다. 에로스적 주체는 삶을 에워싸는 사실들의 과잉과 의미의 결핍 속에서, 삶 자체가 지닌 감각적인 강렬함을 감각하고 열렬히 추구한다. 본 강좌는 이러한 에로스적 주체로의 불가능성의 가능성에 대해 질문하고 생각하길 요구한다.


성 담론의 여러 시각들

창세기의 선악과, 오이디푸스의 근친상간, 길가메쉬 서사시에 등장하는 창녀 등 성 담론의 역사는 인류의 역사에 필적한다. 본 강좌는 이러한 성에 대해 각자의 시선에서 이론을 펼친 네 명의 학자들을 만난다. 헬렌 피셔는 진화론적인 관점에서 섹스와 ‘성의 계약’이 가족의 출현이라고 설명한다. 앤서니 기든스는 ‘가소적 성’이라는 개념을 통해 이성애적 결혼의 맥락을 넘어서고 친밀성과 순수한 관계에 대해 말한다. 카트린 밀레는 자신의 성적 주체로서의 과감하고 자유분방한 세계로 초대한다. 빌헬름 라이히는 성을 부정하는 문화의 인공적인 산물 대신 오르가즘적 처방이 필요하다고 역설한다. 그들의 주요 저작을 통해 현대인으로 산다는 것과 성의 문제 그리고 가족, 사회, 자본주의 간의 또 다른 시각과 관계들을 발견해낼 수 있을 것이다. 


제1강 헬렌 피셔의 『성의 계약』중에서
­-헬렌 피셔, 『성의 계약』(박매영 역, 정신세계사, 1999)
­-앤서니 기든스, 『현대 사회의 성, 사랑, 에로티시즘』(배은경, 황정미 역, 새물결, 2001)
-카트린 밀레, 『카트린 M의 성생활』(이세욱 옮김, 열린책들, 2010)
­-빌헬름 라이히, 『오르가즘의 기능』(윤수종 옮김, 그린비 2005)
구플레이어 고화질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 2교시 - 성과 노동생산성
  • 25분
  • 3교시 - 여성의 발정기 상실과 생산물 분배
  • 46분
  • 4교시 - 성의 계약에 따른 성적 신체의 발달
  • 39분
  • 주요내용
  • -성적 금기의 상징
    ­-비신화화 그리고 창세기와 오이디푸스
    ­-성기 중심으로 축소된 성
    ­-성의 가소성
    ­-성과 가족 제도
    ­-직립과 조산
    -성관계와 가족의 출현
    ­-근친상간의 금기
    ­-에로스와 초월
조광제 (철학아카데미 대표)
총신대에서 신학을 공부하고, 서울대 대학원 철학과에서 「E. 후설의 발생적 지각론에 관한 고찰」로 석사 학위를, 「현상학적 신체론: E. 후설에서 M. 메를로-퐁티에로의 길」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시민을 위한 대안철학학교 <철학아카데미>를 설립하여 상임이사로 재직 중이며, 한국프랑스철학회 회장, 한국현상학회 이사, 한국예술학회 이사를 맡고 있다. 주로 형상학적인 몸 현상학을 바탕으로 존재론, 예술철학, 매체철학, 고도기술철학, 사회 정치철학 등을 연구 중이다.
- 저서
『현대철학의 광장』(동녘, 2017)
『회화의 눈, 존재의 눈』(이학사, 2016)
『나는 어떤 삶을 살아야 할까?』(공저, 철수와영희, 2016)
『혼자 살 것인가, 함께 누릴 것인가?』(길밖의길, 2015)
『존재의 충만, 간극의 현존1,2』(그린비, 2013)
『철학라이더를 위한 개념어 사전』(생각정원, 2012)
『의식의 85가지 얼굴』(글항아리, 2008)
『예술, 인문학과 통하다』(웅진지식하우스, 2008)
『미술 속 발기하는 사물들』(안티쿠스, 2007)
『짧고 긴 서양미술 탐사』(삼성출판사, 2006)
『플라톤, 영화관에 가다』(디딤돌, 2005)
『몸의 세계, 세계의 몸』(이학사, 2004)
『주름진 작은 몸들로된 몸』(철학과 현실사, 2003)
『조광제의 철학유혹: 존재이야기』(미래M&B, 2001)
『쉬르필로소피아: 인간을 넘어선 영화예술』(동녘, 2000)
- 역서
『마음의 사회』(마빈 민스키 저, 새로운현재, 2019)
『철학자 클럽』(크리스토퍼 필립스 저, 미래아이, 2003)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수강평 작성시는 1,000원, 우수 리뷰로 선정되신 분께는 적립금 500원을 드립니다.(삭제시 차감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