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르크스, 한 혁명가의 초상
인류 역사상 가장 많은 적과 동지를 가진 사상가로 평가받는 칼 마르크스, 그는 누구인가? 마르크스 사후 2세기 동안, 자본가들에게 그는 끔찍한 악몽이었고, 억압받는 자들에게는 구원과 해방의 언어를 제공한 영원한 동지였다. 이제 마르크스의 혁명적 삶이 고병권의 강의를 통해 한편의 영화처럼 스펙터클하게 우리 앞에 펼쳐진다.
    • 수강료
    • 강좌구성
    • 적립금
    • 강좌교재
    • 수강기간
    • 9,000원
    • 총  1강  |  5교시  |   1시간 51분
    • 적립5% : 최대450 원   
    • 강의록 제공  
    • 6개월
  • 강사 : 고병권

본 강좌는 3년간의 대장정의 끝에 완성된 고병권의 자본강의출간에 맞춰 마르크스의 삶을 조망해 보는 강의이다. 다만 일반적인 평전처럼 마르크스의 생애를 요약하는 강의가 아니다. 마르크스의 삶에서 출몰하는 여러 사건들을 혁명적 삶의 유형으로서 정리하여 다시 그려보려고 한다. 그것은 귀족적이고, 공공연하며, 무자비하고, 소속 없이 탈주하며, 끊임없이 공부하는 삶으로 표현된다. 이 강좌를 통해 만나게 되는 마르크스는 사진처럼 박제화된 모습의 마르크스가 아니라 도래하는 새로운 미래의 징후를 예감케 하는 살아 꿈틀거리는 날 것 그대로의 마르크스이다.​​


고병권은 지난 3년 동안 12권의 책과 강의로 마르크스의 자본을 우리들에게 소개해 왔다. 그 대장정의 끝을 마르크스의 삶을 조망하는 강의로 마무리한다. 그러나 이 강의는 마르크스의 삶을 마치 전기처럼 평면적으로 다루지 않는다. 마르크스의 삶에서 출몰하는 여러 사건들을 다섯 가지 유형으로 다시 묶어 입체적으로 삶을 본다. 그것은 귀족적이고, 공공연하며, 무자비하고, 소속 없이 탈주하며, 끊임없이 공부하는 삶이다.

 

첫 번째 모습, 귀족적인 마르크스

마르크스의 삶은 확실히 귀족주의라 부를 만한 면모를 갖고 있다. 하지만 여기서 말하고자 하는 귀족주의는, 니체의 귀족주의가 귀족명부에 등장하는 이들과 무관했듯이, 어떤 작위나 재산과는 무관한 것이다. 오히려 마르크스의 귀족주의는 권력과 부를 향해 기어오르는 원숭이들’(니체)로부터 거리를 두는, 그것으로부터 삶을 방어하려는 고상한 태도이며, 이는 프롤레타리아트의 해방의 이미지와 상반되기는커녕 그것에 상응하는 태도라고 할 수 있다.

 

두 번째 모습, 공공연한 마르크스

마르크스는 지하 음침한 곳에서 음모를 꾸미는 사람이 아니었다. 마르크스와 엥겔스는 흥미롭게도 『공산당 선언』의 마지막 단락을 이렇게 맺고 있다. “공산주의자들은 자신들의 생각과 의도를 감추는 일을 부끄러워한다. 그들은 자신들의 목적이 지금까지의 모든 사회 질서의 무력적 전복에 의해서만 달성될 수 있다는 것은 공공연하게 선언한다. 지배 계급들로 하여금 공산주의 혁명 앞에 벌벌 떨게 하라.”

 

세 번째 모습, 무자비한 마르크스

마르크스는 종종 차갑고 무자비한 사람으로 그려진다. 특히 비판 대상에 대해 가차 없는 공격을 퍼부을 때 그런 느낌이 든다. 그는 분노를 담아둘 내면이 없는 사람처럼 그것을 곧바로 터뜨렸다. 사람들은 그의 공격성에 혀를 내둘렀다. 어떤 이는 마르크스의 스타일이 그 어원에 충실한 것이라고 했다. “마르크스의 스타일은 원래 스틸루스(stylus)가 로마인들의 손에 쥐어져 있을 때의 모양 그대로였다. 즉 글을 쓰는 데 쓸 수도 있고 사람을 찌라는 데 쓸 수도 있는, 끝이 날카로운 강철 펜이었다.

 

네 번째 모습, 국적 없는 마르크스

마르크스를 회고하며 엥겔스는 인터내셔널이 없는 무어의 삶은 다이아몬드가 깨진 다이아몬드 반지와 같다.”고 했다. 마르크스는 만국의 프롤레타리아트여 단결하라는 구호를 노동자계급에게 제시한 사람이며, 그 누구보다도 프롤레타리아트 운동의 인터내셔널한 구성에 열의를 가졌던 사람이다. 그는 국제노동자협회즉 인터내셔널의 실질적 지도자였다. 하지만 여기서 ‘인터내셔널'이란 국제노동자협회라는 특정 조직이 아니라 하나의 이념 혹은 원리로서의 의미이다.

 

다섯 번째 모습, 공부하는 마르크스

마르크스는 1852년부터 1864년에 이르기까지 자기표현을 빌리면 공적 무대로부터 서재로 물러났다.” 그런데 이렇게 묻고 싶다. 그는 서재로 물러난 것일까, 서재로 나아간 것일까. 서재는 혁명으로부터 물러난 공간인가, 혁명이 일어난 공간인가. 마르크스의 삶은 다시 한번 우리에게 익숙한 혁명가의 이미지를 정정하게 한다. 혁명적 사상가는 연구를 중단하고 혁명에 뛰어든 자가 아니라, 그 누구보다도 삶과 세계를 연구하기를 멈추지 않는 자이다. 마르크스는 혁명과 공부가 분리되지 않는 하나라고 하는 사실을 잘 보여주었다.

 

고병권의 강의를 통해 만나게 되는 마르크스의 삶은 무오류의 절대자도 아니고 한때 화려한 삶을 살았지만, 퇴색해버린 철 지난 우상의 모습은 더더욱 아니다. 마르크스의 삶은 현재에 끊임없이 개입하는 하나의 사건이자, 더 나은 미래를 예비하게 만드는 일종의 징후이다. 이제 그를 만날 시간이다.

『고병권의 『자본』 강의』(천년의 상상, 2022)
구플레이어 고화질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 2교시 - 공공연한 마르크스
  • 25분
  • 3교시 - 무자비한 마르크스
  • 13분
  • 4교시 - 국적 없는 마르크스
  • 22분
  • 5교시 - 공부하는 마르크스
  • 14분
  • 주요내용
  • -칼 마르크스
    -베스트팔렌남작
    -프롤레타리아트
    -자크 아딸리
    -프랜시스 윈
    -스파르타쿠스
    -공산주의자선언
    -인터내셔널
    -헤겔법철학비판
    -국제노동자협회
    -프랑스혁명사3부작
    -프랑스대혁명
    -파리코뮨
고병권 (사회학자)


서울대 화학과를 졸업하고, 서울대 사회학과에서 

「서유럽에서 근대 화폐구성체의 형성」으로 

박사 학위를 취득하였다. 


오랫동안 학문자율 연구공동체 <수유+너머>에서 

니체와 들뢰즈 및 민주주의를 둘러싼

다양한 철학적, 사회적 문제들을 연구하며 집필, 강연해 왔으며

지금도 여전히 제도권 밖 연구공동체에서 

마르크스, 니체, 루쉰, 스피노자 등을 함께 읽고 공부하며 살아간다.



- 저서
『고병권의 자본 강의』(천년의상상, 2022)
『북클럽 자본 세트』(전 12권, 천년의상상, 2021)
『포겔프라이 프롤레타리아』(천년의상상, 2021)
『공포의 집』(천년의상상, 2020)
『다시 자본을 읽자』(천년의상상, 2020)
『민주주의란 무엇인가』(그린비, 2019)
『추방과 탈주』(그린비, 2019)
『화폐라는 짐승』(천년의상상, 2018)
『마르크스의 특별한 눈』(천년의상상, 2018)
『다시 자본을 읽자』(천년의상상, 2018)
『다이너마이트 니체』(천년의상상, 2016)
『너머학교 열린교실 세트』(너머학교, 2014)
『철학자와 하녀』(메디치미디어, 2014)
『언더그라운드 니체』(천년의상상, 2014)
『살아가겠다』(삶창, 2014)
『점거, 새로운 거버먼트』(그린비, 2012)
『민주주의란 무엇인가』(그린비, 2011)
『고전 톡톡 : 고전, 톡하면 통한다』(공저, 그린비, 2011)
『생각한다는 것』(너머학교, 2010)
『머너학교, 열린교실 세트』(공저, 너머학교, 2010)
『추방과 탈주』(그린비, 2009)
『고추장, 책으로 세상을 말하다』(그린비, 2007)
『코뮨주의 선언』(공저, 교양인, 2007)
『화폐, 마법의 사중주』(그린비, 2005)
『니체의 위험한 책,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그린비, 2003)
『니체, 천개의 눈 천개의 길』(소명출판, 2001)
『데모크리토스와 에피쿠로스 자연철학의 차이』(세종서적, 2001)
- 논문
「니체 사상의 정치 사회학적 함의에 대한 연구」
「니체 - 혁명의 변이 혹은 변이의 혁명」
「틀뢰즈의 니체:헤겔 제국을 침략하는 노마드」
「투시주의와 차이의 정치」
「노동 거부의 정치학:새로운 '구성'을 향한 투쟁」
「차이에 대한 회피와 포섭의 정치학」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수강평 작성시는 1,000원, 우수 리뷰로 선정되신 분께는 적립금 500원을 드립니다.(삭제시 차감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