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작년도 : 2021년 | 고화질
  • 지원사항 :
잊혀진 여신들의 신화 - 위대한 어머니 여신
태초의 대여신은 대지의 여신만이 아니었다. 생명과 죽음, 재탄생을 관장하고 하늘과 땅을 다 포함하며, 자연 그 자체이자 우주 그 자체였다. 그 대여신들은 다 어디로 갔을까? 인도유럽 문명이나 그리스도교 문명보다 훨씬 더 오래된 대여신 문명의 흔적을 더듬어가며 지금 여기의 삶을 되짚어보자. 태초에 말씀이 있었다? 그 전에 대여신들도 계셨다!
    • 수강료
    • 강좌구성
    • 적립금
    • 강좌교재
    • 수강기간
    • 49,000원
    • 총  7강  |  27교시  |   12시간 52분
    • 적립5% : 최대2,450 원   
    • 강의록 제공  
    • 6개월
  • 강사 : 김영
  •   
이 강좌는 그리스·로마 신화와 일신교 사상 이전부터 존재하던 대여신의 신화들을 알아본다. 이와 함께 여성을 숭배하던 이 오랜 전통이 인도-유럽인과 셈족의 가부장제 및 남성 종교 중심의 문화로 대체되어가는 과정을 추적하고 여신(인 동시에 여성)들과 남신(인 동시에 남성)들의 변동하던 역학 관계도 살핀다. 선사시대의 유물들로부터 수메르 신화, 그리스·로마 신화, <오디세이아> 등을 오가며 대여신의 흔적들을 짚어가는 이 강좌는 오늘날 우리가 알거나 믿고 있는 신화와 개인의 세계관, 더 나아가 나 자신이라는 이야기와 신화에 대한 재고로 인도한다.


신화는 세계관이다

신화가 그저 옛 이야기라면 오늘날을 사는 우리에게 신화는 무슨 의미가 있을까? 신화가 지금의 우리에게 의미가 있는 것은 그것이 세계관이기 때문이다. 신화는 비유와 은유로서, 세계를 이야기하는 방식이자 믿음의 체계가 이야기로 나타난 것이다. 우리가 ‘이름’이 ‘나’라고 믿는 것처럼, 세상에 대한 믿음과 그 믿음의 체계가 신화의 세계관이다. 이 강좌는 신화의 세계관을 통해 각자의 세계관 또한 생각해보기를 요구한다. 내가 ‘당연하게’ 믿고 있는 세계에 대한 관점이 무엇인지에 대해서 말이다. 그래서 동시에 이 강좌는 가부장제와 성경의 문자주의, 성에 대한 편견 등 우리가 ‘당연하다’고 믿어 왔을지 모르는 것들에 대해 뒤흔들어보기를 시도한다. 그 시도는 아주 오랜 옛날 위대한 대여신들의 세계를 보는 데서 출발한다.


위대한 어머니 여신들

태초의 대여신은 대지의 여신만이 아니었다. 생명과 죽음, 재탄생을 관장하고, 하늘과 땅을 다 포함하며 자연 그 자체이자 순환하는 신화적 시간을 의미했다. 그러니까 대여신은 우주 그 자체였다. 선사시대의 조각상들로부터 역사시대의 기록에까지 여신 중심의 종교와 문화는 아주 오래된 것이나, 우리는 그 전사가 낯설다. 그래서 이 강좌는 우리가 기존에 알고 있던 세계관을 뒤흔들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우리에게 익숙하고, 우리가 인식하고 있는 인도-유럽 문명이나 그리스도교 문명보다 훨씬 더 오래된 대여신의 흔적들을 감지하는 경험으로 초대한다. 이를 위해 위대한 대여신들의 신화와 그녀들의 상징을(1, 3강), 그리고 오늘날에도 남아 있는 여신 숭배의 흔적들을 살펴본다. 


가부장제와 대여신들의 수난 

인도-유럽인의 이주와 셈족의 쇄도는 가부장제와 유일신 종교(유대교, 기독교, 이슬람)를 보편화했다. 이 과정에서  대여신의 신화가 남성과 남신의 신화로 흡수되거나 제거되고, 여신들의 능력은 축소된 형태로만 남는다. 처녀 생식이 가능하던 대여신이 이제 남신과의 결혼을 통해 자식을 낳거나 오히려 출산력이 부정당하는 처녀로 남는다. 남신의 권능 아래 재편된 여신들은 아내나 딸이 되거나, 그마저 아닐 때는 마녀나 악녀로 불린다. 일신교에서는 성모마리아가 대여신의 명맥을 잇지만 종교적인 권력에 머무르고, 이마저도 신교에서는 부정당한다. 가부장제와 남성 중심 종교의 정착이 여신의 권위 추락과 이어지는 추이를 살핀다(2, 4~6강). 


각자의 저승 여행을 하라

호메로스의 <오디세이아>에서 오디세우스는 저승 여행을 한다(7강). 저승 여행은 수메르의 여신 인안나의 신화에서도, 그리스신화의 페르세포네 이야기에서도 이미 반복된 바 있는 주제다. 신화에서 죽었다 다시 살아난다는 것, 즉 저승 여행의 의미가 무엇일까? 이 강좌는 신화라는 이야기가 '나'라는 이야기로 이어지길 기대한다. 저승 여행이란 자신의 내면 탐구를 위한 여로다. 나라는 존재의 전과 후를 나눌 수 있는 통과의례(비유적으로 저승)는 있었나? 없었다면 언제든 하면 된다. 정신적인 죽음의 시기를 겪은 자는 완전한 재탄생을 경험할 수 있고, 그 경험은 나의 이야기를 써내려갈 수 있게 한다. 나를 움직이는 건 내가 믿는 이야기, 즉 신화다. 그래서, 신화가 중요한 것이다.



제1강 태초의 여신중에서
진 시노다 볼린, 『우리 속에 있는 여신들』(조주현, 조명덕 옮김, 또하나의문화, 2003)
장영란, 『위대한 어머니 여신: 사라진 여신들의 역사』(살림, 2003)
미르치아 엘리아데, 『세계종교사상사 1』(이용주 옮김, 이학사, 2005)
미르치아 엘리아데, 『세계종교사상사 2』(최종성, 김재현 옮김, 이학사, 2005)
구플레이어 고화질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 2교시 - 대여신의 세 가지 권능
  • 32분
  • 3교시 - 부활의 의식-수메르 여신 인안나
  • 40분
  • 4교시 - 부활의 의식-엘레우시스의 비의
  • 38분
  • 주요내용
  • -세계관
    ­-자연 그자체로서 대여신의 상징과 역할
    ­-나의 세계관은 무엇인가
    ­-대여신의 세 가지 기능
    ­-마리아 김부타스(Marija Gimbutas)의 세계관
    ­-대여신의 출현
    ­-죽음과 재탄생 그리고 여신의 상징들
    ­-뱀, 새, 수목 상징
    ­-파란 눈 여신들과 인간의 영혼
    ­-인안나 신화
    -데메테르와 저승에 다녀온 페르세포네
    -대우주와 중우주(인간 사회) 그리고 소우주(인간 개인)
    ­-비밀의식과 의례의 중요성
  • 1교시 - 여신의 땅을 정복한 인도-유럽인
  • 22분
  • 교안다운
  • 2교시 - 셈족의 쇄도와 티아마트 여신 살해
  • 31분
  • 3교시 - 신성혼을 통한 대여신의 권력 약화
  • 17분
  • 4교시 - 아들-연인의 우위와 여신의 몰락
  • 37분
  • 주요내용
  • ­­-인도-유럽인의 이주와 문화충돌
    -대여신의 영적 권능과 대사제권
    ­-고대 국가의 근간으로서 가부장제
    ­-셈족과 분리신화
    ­-사르곤 신화
    ­-수메르의 창조신화와 아카드의 창조신화
    ­-사냥꾼 가설과 남녀 불평등
    ­-대여신 폐위의 세 가지 단계
    ­-신성혼과 왕 살해 풍습
    -가이아와 우라노스
    -여성 강간과 여성의 ‘사물화’
  • 2교시 - 구원 종교의 기원:키벨레
  • 41분
  • 3교시 - 동정녀의 원형: 이시스
  • 18분
  • 주요내용
  • ­-여사제들의 권력
    -대여신의 창조력
    -하나의 대여신과 정령숭배
    -대지-여신과 식물-남신
    ­-이름 짓기와 상징적 창조력
    ­-키벨레 신화
    ­-헬레니즘의 비의
    ­-이시스 신화
    ­-일신론적 보편주의와 오르페우스교
  • 2교시 - 제거된 여신과 역할이 축소된 여신
  • 34분
  • 3교시 - 처녀가 된 여신
  • 22분
  • 4교시 - 아내와 딸로 흡수된 여신
  • 30분
  • 주요내용
  • -문자주의와 영지주의 그리고 알레고리
    -신들의 결혼
    ­-아마존 정복
    ­-메티스와 테미스 그리고 알레고리의 문제
    ­-신화를 해석하는 두 가지 방법
    ­-가이아와 데메테르
    ­-결혼과 여성의 (성적) 자율성 및 독립성의 상관관계
    ­-아르테미스와 아테나 그리고 가부장제 종속 여부
    ­-아프로디테, 헤라, 레아
    ­-인도의 대여신과 중국의 대여신
    ­-가부장제의 정착과 여신의 권위 추락
  • 2교시 - 여신의 부정적 이미지로서의 괴물
  • 20분
  • 3교시 - 마녀가 된 여신
  • 42분
  • 4교시 - 괴물과 마녀 살해의 심리학
  • 20분
  • 5교시 - 헤라클레스 신화와 수목 숭배
  • 20분
  • 주요내용
  • ­ 대여신의 상징으로서 물
    ­ 영혼을 인도하는 새 여신 세이렌과 하르피아
    ­ 뱀 여신 에키드나와 카산드라
    ­ 아폴론의 신탁소 찬탈
    ­ 티폰 신화
    ­ 모든 괴물은 이해를 바라는 자기 자신이다
    -고르고와 메두사의 정체
    ­-그라이아이와 에리뉘스
    ­-티타노마키아와 기간토마키아
    ­-남성 영웅의 탄생과 가부장적 영웅 그리고 테세우스
    ­-자연, 여성, 이방인에 대한 공포와 혐오
    ­-스핑크스와 오이디푸스
  • 2교시 - 악녀로서 메데이아와 클뤼타임네스트라
  • 32분
  • 3교시 - 열녀 사위뜨리와 아케스티스
  • 24분
  • 주요내용
  • ­-헤라의 황금사과나무
    ­-선악과와 이브의 정체
    ­-남성 종교와 여성의 성적 지식
    ­-판도라 신화
    ­-마녀로 오해된 메데이아
    ­-탄탈로스 가계도
    ­-클뤼타임네스트라의 원한
    ­-사위뜨리, 알케스티스 그리고 가부장제
    -아폴론과 아드메토스
  • 1교시 - 샥띠와 두르가(깔리), 그리고 성모마리아
  • 22분
  • 교안다운
  • 2교시 - <일리아스>에서 <오디세이아>로
  • 19분
  • 3교시 - <일리아스>의 가부장적 세계관
  • 35분
  • 4교시 - 오디세우스의 영혼을 위한 여정
  • 34분
  • 주요내용
  • ­-샥띠의 부흥
    ­-두르가와 두르가가 만든 깔리
    ­-성모마리아와 처녀의 임신과 출산
    ­-여신의 귀환을 의미하는 <일리아스>와 <오디세이아>
    ­-트로이 전쟁
    ­-전리품으로서 여성
    ­-천체 신화와 <오디세이아>가 이야기하고 있는 것
    ­-오디세우스가 주인공인 이유
    ­-키르케와 테이레시아스
김영 (신화학자)

동국대 불교 교학과 석사 과정에서 공부하다가 2004년 인도 푸나(뿌네) 대학으로 유학, 산스크리트어(싼스끄리뜨)와 팔리어(빠알리어) Low Diploma와 Certificate를 수료했다. 이어 같은 대학에서 빠알리어(남방불교와 삼장) 석사 학위를 취득하고 싼스끄리뜨어 Higher Diploma를 수료했다. 또 같은 대학에서 싼스끄리뜨 베다어(힌두교와 인도문학) 석사 학위를 취득한 뒤 2009년부터 2014년까지 싼스끄리뜨 빠알리 문학연구소에서 번역 및 학술 활동을 진행했다. 2016년 뿌네 데칸 칼리지에서 논문 <인도와 중국의 영웅신화 비교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저서로 『거꾸로 선 나무-인도전통 마음요가, 마음명상』『라마야나』가 있고, 신화와 스토리텔링과 관련된 책을 집필 중이다.



- 저서
『거꾸로 선 나무』(마인드큐브, 2020)
- 역서
『라마야나-어린 시절』(찰미끼 지음, 부북스, 2018)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1 정말 재미있고 추천하고 싶은 강좌 신*재
첫페이지 입니다    1    끝페이지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