들뢰즈의 친구들
"그 사람을 알려면 그 사람의 친구를 보라."는 말이 있다. 철학자의 경우도 예외는 아니다. 들뢰즈는 흔히 비주류로 취급되었던 철학자들을 자신의 친구로 삼아 창조적이고 독창적인 철학을 만들어 나갔다. 스피노자에서 프루스트까지, 그의 친구들을 통해 들뢰즈를 새롭게 만나보자.
    • 수강료
    • 강좌구성
    • 적립금
    • 강좌교재
    • 수강기간
    • 41,650원 (49,000원 , 15%↓)
    • 총  6강  |  24교시  |   13시간 36분
    • 적립5% : 최대2,450 원   
    • 강의록 제공  
    • 6개월
  • 강사 : 이진경 외
  • 신규강좌 : 41,650원  
들뢰즈의 철학사 읽기는 비정통적이고 독창적인 것으로 이름나 있다. 그 작업은 철학사를 다시 쓰기 위한 것이 아니라, 그의 철학적 여정을 함께 할 동반자로서의 친구들을 찾아 나선 과정이기도 했다. 들뢰즈가 책 한 권 또는 여러 권을 써서 자신의 철학적 이정표로 삼았던 그의 친구들은 누구인가. 이 강좌는 들뢰즈의 관점에서 스피노자, 라이프니츠, 칸트, 니체, 베르그손, 프루스트를 만나고, 그들과의 관계 속에서 들뢰즈를 새롭게 읽으려 한다.


철학자의 적과 친구들은 누구인가


철학자의 정체를 판별하는 한 가지 방법은 그의 적과 친구를 구별하는 것이다. 들뢰즈는 독창적이고 난해한 철학을 구축한 고독한 철학자로 보이지만, 누구보다 많은 철학적 친구들과 함께 철학적 여정을 걸어온 사람이었다. 그의 친구들은 흔히 철학사에서 비주류로 여겨지던 철학자들이었고, 심지어는 철학자가 아닌 예술가나 작가들이기도 했다. 들뢰즈는 이들과의 대화를 통해 철학사를 새로 쓰는 한편, 자신의 철학적 이정표들을 세워 나갔다. 이 우정의 풍경 속에서 우리는 들뢰즈의 시각을 통해 그의 친구들을 만나는 동시에, 그의 친구들을 통해 들뢰즈를 다시 만나게 된다. 


여섯 명의 친구들


여기서 호출된 들뢰즈의 친구는 여섯 명이다. 스피노자, 니체, 베르그손은 여러 연구자들에 의해 들뢰즈의 철학적 친구이자 스승들로 자주 언급된다. 그렇지만 라이프니츠와 프루스트도 들뢰즈 철학의 여정에서 빼놓을 수 없는 존재들이다. 그리고 친구인지 적인지 모호한 자리에 있던 칸트도 들뢰즈의 대화 상대로 중요한 역할을 했다. 들뢰즈와 이들의 대화를 음미하는 것은 우리에게 양쪽 모두에 대한 더 새롭고 깊은 이해로 이끌고 들어간다. 


꼬뮌적 학습의 산물


이 강좌는 합동강좌로 이루어졌다. 강사들은 들뢰즈의 철학사를 주제로 함께 공부하고 토론해 왔으며, 이 강좌는 그 성과라고 할 수 있다. 다양한 시각들을 통해 더 많은 접속과 연결을 만들어 내는 공동 학습은 단순히 철학적 개념을 배우는 것을 넘어 철학을 실천하는 삶의 방식이기도 할 것이다. 아트앤스터디의 다른 강좌들처럼 함께 공부하는 삶으로 초대하는 이 강좌를 통해 우리 역시 철학 안에서의 친구가 되는 것은 어떨까. 들뢰즈와 함께 더 많은 친구들을 만들어 보자. 


제1강 들뢰즈의 스피노자 : 일의성의 철학자, 스피노자(손기태)중에서
구플레이어 고화질 일반화질 음성
  • 회 차
  • 제 목
  • 시 간
  • 보 기
  • 1교시 - 헤겔과 스피노자 – 스피노자 해석의 역사
  • 36분
  • 교안다운
  • 2교시 - 서구 존재론과 일의성 – 신과 존재자
  • 30분
  • 3교시 - 스피노자의 내재성과 일의성 – 속성과 원인의 일의성
  • 34분
  • 4교시 - 스피노자의 일의성과 들뢰즈 – 내재성의 철학
  • 25분
  • 주요내용
  • - 헤겔과 스피노자
    - 존재의 일의성
    - 내재성의 철학
이진경 (사회학자, 서울과학기술대 교수)
서울대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서구의 근대적 주거공간에 관한 공간사회학적 연구: 근대적 주체의 생산과 관련하여」라는 논문으로 사회학 박사학위를 취득하였다. 오랫동안 공부하는 이들의 ‘코뮨’인 연구공간 <수유+너머>에서 자본주의 외부의 삶과 사유를 시도하며, 근대성에 대한 비판 연구를 계속해 온 활동적인 사회학자이다. 87년 발표한 『사회구성체론과 사회과학방법론』로 명성을 얻은 후, ‘이진경’이라는 필명으로 ‘탈근대성’과 ‘코뮨주의’에 관한 다수의 저서를 출간하였다. 또한 박태호라는 이름으로 서울과학기술대학교 기초교육학부 교수로 강의하고 있다.
- 저서
『설법하는 고양이와 부처가 된 로봇』(모과나무, 2018)
『불교를 철학하다』(휴, 2016)
『파격의 고전』(글항아리, 2016)
『마르크스는 이렇게 말하였다』(꾸리에, 2015)
『국가를 생각하다』(공저,북멘토, 2015)
『맑스주의와 근대성』(그린비, 2014)
『삶을 위한 철학수업』(문학동네, 2013)
『히치하이커의 철학여행』(휴머니스트, 2013)
『뻔뻔한 시대, 한 줌의 정치』(문학동네, 2012)
『불온한 것들의 존재론』(휴머니스트, 2011)
『코뮨주의』(그린비, 2010)
『역사의 공간』(휴머니스트, 2010)
『외부 사유의 정치학』(그린비, 2009)
『이진경의 필로 시네마』(그린비, 2008)
『문화정치학 영토들』(공저, 그린비, 2007)
『모더니티의 지층들:현대사회론 강의』(공저, 그린비, 2007)
『철학의 외부』(그린비, 2003)
『필로시네마 혹은 영화의 친구들』(소명출판, 2002)
『노마디즘 1,2』(휴머니스트, 2002)
『철학의 모험』(푸른숲, 2000)
『근대적 주거공간의 탄생』(소명출판, 2000)
『철학의 탈주』(새길, 1999)
『상식속의 철학 상식밖의 철학』(새길, 1999)
『철학과 굴뚝청소부』(새길, 1994)
『논리 속의 철학 논리 밖의 철학』(새길, 1993)
『사회구성체론과 사회과학 방법론』(아침, 1989) 외 다수



손기태 (연구공간 수유+너머 연구원)
서울대학교 종교학과 대학원 박사과정 수료
연구공간 수유+너머 연구원

- 저서
<이것은 애니메이션이 아니다>(공저)

변성찬 (영화평론가)
서울대학교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2002년 제7회 <씨네21> 영화평론상 당선 후 영화평론가로 활동하고 있다. '연구공간 수유+너머'에서 영화 관련 강좌 및 세미나 운영하면서 철학과 영화, 자연과학(생물학) 등을 연구하고 있다.
- 저서
『감독, 독립영화를 말하다』(공저, 수다, 2010)
『우리 시대의 美를 논한다』(공저, 성균관대학교출판부, 2006)


김효영 (수유너머 104 연구원)

대학에서 영문학을 공부했고, 대학원에서 프랑스현대철학을 공부하고 있다. 푸코, 들뢰즈, 시몽동이 대표하는 프랑스현대철학을 지금 여기서 어떻게 읽고, 일상의 변환점을 만들어낼까를 궁리중이다. ‘지금 여기의 물음에서 뻗어나온 한 갈래, ‘7천만 난민 시대에 타자성은 어떻게 사유될 수 있을까?’를 고민중이다.


현영종 (철학자)

서울대학교 컴퓨터공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철학과 대학원에서 스피노자에 대한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대학에서 철학 강의를 하고 있다.
- 저서
『감응의 유물론과 예술』(공저, 도서출판비, 2020)
- 역서
『스피노자와 표현 문제』(질 들뢰즈 저, 공역, 그린비, 2019)

박준영 (수유너머N 연구원)
‘수유너머 104’ 연구원. 현대철학 연구자. 대학에서 불교철학을 공부했고, 대학원에서는 프랑스철학을 연구했다. 대학원 연구 과정에서는 주로 들뢰즈와 리쾌르의 철학을 종합하는 연구를 수행하였다. 현대철학과 불교철학의 관계를 연구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신유물론'에 관심을 두고 번역과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 저서
『K-OS』(공저, 미디어버스, 2020)
『욕망-고전으로 생각하다』(공저, 너머학교, 2016)
- 역서
『신유물론-인터뷰와 지도제작』(릭 돌피언, 이리스 반 데어 튠 지음, 교유서가, 2021)
『해석학에 대하여』(폴 리쾨르 저, 공역, 인간사랑, 2013)
 
  • 번 호
  • 제 목
  • 작성자
수강평 작성시는 1,000원, 우수 리뷰로 선정되신 분께는 적립금 500원을 드립니다.(삭제시 차감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