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주제들로 접근하는 철학
철학은 멀리 있지 않다. 나와 함께 숨쉬는 성찰의 철학을 만나는 시간. 단순명쾌한 설명과 함께 우리의 삶과 사회를 넓고 깊게 조망해보자.
수강료 : 49,000원 (적립5% : 최대2,450 원)
강사 : 조광제
구성 : 총 7강
교재 : 강의록 제공
수강 기간 : 6개월
지원사항 :
제작년도 : 2017년 ( 고화질 )
총 1명 참여
 
김*영 님

본 강좌는 인생의 다양한 측면을 구성하는 여러 가지 요소들-몸, 정신, 생명, 욕망, 돈, 대중문화, 행복/불행, 지성/신앙, 표현/소통 등-의 철학적 개념에 대해 생각해본다. 특히 전체 논의를 관통하는 키워드인 '몸'의 중요성에 주목하는 한편 자본주의 사회가 가지고 있는 문제점을 함께 짚어본다. 철학자 조광제의 명쾌한 설명에 곁들여진 삶의 예시는, 철학이 언제나 함께 해야 하는 성찰적 시선임을 깨닫게 할 것이다.

나는 어떻게 살아가야 하는가?

누구에게나 주어진 단 한 번의 기회, 인생.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이 인생을 가장 의미 있고 가치 있게 살 것인가하는 물음은 누구에게나 필수가 아닐까?

본 강좌에서는 이에 대한 대답을 명쾌한 철학적 설명과 유쾌한 예시를 통해 풀어낸다. ‘라는 존재에서부터 출발한 논의는 몸과 정신을 살펴보고, 나를 넘어선 사회로 범위를 확장한다. 여기서 주체와 상호작용하는 또 다른 삶의 요소, 대중문화, 자연, 욕망, 행복/불행, 지성/신앙, 표현/소통 등-를 하나하나 짚어보며, 이 요소들이 인생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본다. 

 

몸의 중요성을 재조명하다.

이 강좌에서 전체 논의를 꿰뚫는 키워드는 ’이다. 철학자 조광제는 그동안 정신에 주목하며 격하되어 왔 몸을 현존하는 주체의 근간으로 본다. 모든 존재는 우연적 발생에 의해 태어나 지금 여기를 한순간도 떠나지 못 하고 필연적으로 소멸한다. 이렇게 살아가는 동안 지금 여기에 존재하는 는 생명으로부터 비롯된 욕망을 충족시키고자 현실을 인식한 내용을 바탕으로 활동한다. 활동하면서 생산된 의미는 다름 아닌 우리의 에 축적된다. 우리는 우리의 행동과 인식에 의해 끊임없이 변화하는 몸으로서의 과정체(過程體)’인 것이다.

 

공향유의 감각

그러나 개개인마다 다른 욕망을 추구하며 살아가므로, 우리는 타인과 충돌할 수밖에 없다. 이를 다루기 위해서는 나를 넘어서서 타인을 이해할 수 있는 보편타당한 지성이 요구된다. , 우리는 지성을 활용해 나와 타인의 욕망을 함께 충족시키고 의미를 나누도록 문화적 생명을 현하는 단계까지 나아갈 수 있다. 이때 자본주의가 조장하는 소유 감각과 권력 감각이 우리가 자연적 생명과 사회적 생명에 머물게 함으로써 배타적인 태도를 갖게 되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

 

진정한 행복을 위한 철학

결국 철학이란 멀리 있는 그 무엇이 아니라, 삶을 살아갈 때 동행하는 성찰적 시선임을 깨닫는 것이 본 강좌의 궁극적인 목표다.  이로써 자신과 사회에 대한 성찰을 통해​ 실천적 삶을 살아가는 용기를 발견하게 될 것이다.




                               ⓒ김문호                                                                                                     


이 강좌를 추천합니다.

- 철학을 처음 접하는 분.
- 철학과 내 삶이 맞닿는 지점에 대해 더 알고 싶으신 분.
제1강 자아와 현실의 관계 중에서
- 칼 마르크스, 『경제학-철학 수고』
- 푸코, 『감시와 처벌』
- 마샬 맥루언, 『미디어의 이해』
- 아리스토텔레스, 『니코마코스 윤리학』
- 하버마스, 『의사소통행위이론: 기능주의적 이성 비판을 위하여』
- 칼 폴라니, 『거대한 전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