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데믹 시대, 다시 필요한 뉴노멀 인문학 : 코로나19 시대에 요청되는 지혜와 성찰의 가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