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드문트 후설 : 선입견을 배제한 눈으로 세계를 직시하다